소세지구이, 감자볶음, 계란프라이, 양배추스프

만들기 어렵지 않은데다 좋아하는 음식들의 조합...



연어샐러드, 된장국, 계란말이, 숙주볶음

연어샐러드에는 모짜렐라 투척과 기른 바질.

계란말이는 여전히 수련중이다.



돼지고기고추장불고기?

고추장 불고기는 싼고기로 해먹는게 답인듯.


아보카도루꼴라샐러드

루꼴라도 잘 커서 열심히 먹었었다. 

아보카도는 후숙이 덜된 것을 먹었음 ㅠ



가지 오일 파스타

가지를 과하게 구웠으메..



구운 아스파라거스, 가지를 곁들인 소세지

저 소세지 싸게 사서 진짜 열심히 먹었다. 



부타나베

숙주, 부추, 삼겹살, 생강으로 끝나는 나베.



마라샹궈

마라샹궈용 소스에 야채들 때려 넣어서 볶음. 



삼겹살숙주볶음

부타나베하고 남은 것을 볶아먹음.



차오치에즈

가지를 그닥 좋아하지 않았는데, 그것은 무쳐서 먹었기때문이었다...

다음에는 양념장을 좀 더 성의 있게 발라야겠다..



바질페스토 파스타

바질 페스토를 만들어봤는데.. 뭔가 좀 많이 결여가 된 맛이었다. 

그리고 아직 잘 모르겠음... 



마라샹궈 두번째

노력대비 만족도가 높은 음식...



바질전

부추도 당연히 허브다... 라는 이야기에

집에 넘치는 바질로 전이나 부치자 하고 해봤는데 대만족..



고등어구이, 두부조림, 황태국

이때부터는 이사준비시즌이라 냉장고를 비우기에 주력.

집에서 되도록이면 생선은 안구워먹으려고 했는데.. 결국 굴복.

호일로 구우면 냄새 안 난다기에 해봤는데. 느낌이 좀 다르긴 하더라..



소고기구이, 드레싱누들샐러드

이사 준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라면 먹기였음...



고등어구이

이사와서 오븐으로 첫번째 해먹은 밥.

스리라차+마요네즈가 만능소스 중에 하나라고 찍어먹어봤는데 짱...



모닝글로리볶음

집들이 일환.. 어른들 초대라 다른거 하기가 그래서 가볍게.

숨이 과하게 죽도록 볶은 것 빼고는 존맛...



지삼선

만들면서.. 이건 맛이 없을 수가 없겠다 하는 생각을 함.

불맛을 내기 위해 빠에야팬을 사용했는데 괜찮았다. 


신고
Posted by 빨간까마구